본문 바로가기

랜섬웨어

변화하는 사이버 위협 환경: 중소기업이 이제 디지털 사기꾼의 '매력적 표적'인 이유 AGCS의 보험산업 클레임 분석에 따르면, AGCS가 지난 5년 동안 전 세계에서 관여한 3,000건의 사이버 관련 클레임 중 80% 이상이 외부 공격에 기인한다. 최근 몇 년간의 도전적인 손실 환경에 대응하여 보험산업은 기업이 사이버 보안 및 리스크 관리 통제를 개선하도록 장려하기 위해 고객의 사이버 리스크 프로필을 더욱 부지런히 평가하고 보상 영역을 명확히 하고 있다. AGCS의 경험에 따르면 여전히 많은 기업은 IT 보안 교육의 빈도, 사이버 사고 대응 계획, 그리고 사이버 보안 지배구조를 개선해야 한다. 업무 중단이 발생하면 클레임 비용이 빠르게 증가하므로 사고 대응은 매우 중요하다. 사이버 성숙도가 높은 조직이 사고를 처리할 수 있는 장비를 더 잘 갖추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강력한 사이버 성.. 더보기
랜섬웨어에 취약한 9대 산업 NetDiligence의 Ransomware 2022 Spotlight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이후 평균 몸값 요구금액(ransom demand)이 30배 증가했다. 2021년의 평균 요구금액은 평균 $751,000였고, 전년도인 2020년의 평균은 357,000달러였다고 NetDiligence는 보고했다. NetDiligence의 회장인 Mark Greisiger에 따르면 랜섬웨어는 3년 연속 중소기업(SME)의 주요 손실 원인이었다 . 중소기업은 연간 매출이 20억 달러 이하인 조직으로 정의된다. 업무용 이메일 침해(business email compromise, 이하 BEC)는 사이버 손실의 또 다른 주요 원인이었다. NetDiligence의 보고서에 따르면 랜섬웨어와 BEC 사건은 2017년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