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2022년 보험산업 과제 보험연구원은 10월 8일(금) 오전 10시에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하여 내년도 수입보험료 전망치와 보험산업 과제를 발표하였다. 보험산업 과제에 대한 발표영상은 다음의 링크를 열면 볼 수 있다. https://youtu.be/JqQr-gjVZ48?t=2092 이하에서는 보험산업 과제에 대한 보험연구원의 발표 내용을 정리하여 소개한다. 국내 보험산업은 2022년에는 경제 정상화에 따른 대면 영업환경 개선, 개인 및 기업보험 수요 확대 등이 기대된다. 또한 코로나19 반사효과가 소멸되면서 예비적 저축 동기 약화, 유동성 증가세 둔화,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세 둔화 등의 보험 수요 확대에 부정적 영향도 존재할 것이며, 코로나19 종식 여부와 급증한 가계부채 문제 등 불확실성도 상존한다. 국내 보험산업은 구조화된.. 더보기
2022년 보험산업 전망 보험연구원은 10월 8일(금) 오전 10시에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하여 내년도 수입보험료 전망치와 보험산업 과제를 발표하였다. 발표영상은 다음의 링크를 열면 볼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JqQr-gjVZ48&t=349s 이하에서는 보험연구원의 발표 내용을 정리하여 소개한다. 보험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2022년 보험산업 수입보험료는 2021년 대비 3.2% 증가하는데 생명보험은 1.7%, 손해보험은 4.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2021년 4.3%에서 2022년 1.7%로 증가세 둔화가 예상되나, 코로나19 반사효과 소멸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성장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손해보험 원수보험료는 2021년 5.5%, 2022년 4.9%.. 더보기
2020년 공·민영 공동조사 보험사기 적발 현황 □ (적발금액) ’20년 공영(건보)·민영은 보험사기 공동조사로 25개 의료기관 관련 금액 총 233억 원을 적발 ◦ 공영보험 159억 원*(전체 금액 중 68.1%) 및 민영보험 74억 원(31.9%)으로, 공영보험 금액이 높은 것은 무자격자 진료행위 등 의료 관련 법령 위반 건들이 다수를 차지하는 데 기인함 □ (적발유형) 보험사기 유형별로는 사고내용조작이 152억 원(65.1%)으로 가장 많고, 허위입원(73억 원), 허위진단(7억 원) 順이었음 ◦ 최다 적발 유형인 사고내용조작은 실제와 다르게 치료병명·치료내용 등을 조작하여 보험금 허위 청구가 다수였음 출처: 금융감독원, 보도자료, 2021. 9. 29. 더보기
’21.6월말 기준 보험회사 RBC비율 현황 1. 현황 ’21.6월말 현재 보험회사의 RBC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은 260.9%로 ’21.3월말(255.9%) 대비 5.0%p 상승 2. RBC비율 변동 원인 (가용자본) 당기순이익 시현(1.8조원), 후순위채권 발행(1.9조원) 및 유상증자(0.5조원)를 통한 자본확충 등의 영향으로 4.0조원 증가 (요구자본) 보유보험료 증가에 따른 보험위험액 증가(0.4조원), 운용자산 증가에 따른 신용위험액 증가(0.5조원) 및 제도 개선에 따른 기타 위험액 증감효과**(△0.5조원) 등으로 0.4조원 증가 3. 평가 및 향후 감독방향 ’21.6월말 현재 보험회사 RBC비율은 260.9%로 보험금 지급의무 이행을 위한 기준인 100%를 크게 상회 국내외 금리변동 상황 및 코로나19 확산영향 등에 대한 모니터.. 더보기
[경제시평] 자본시장을 이용한 보험산업 발전 최근 보험산업은 디지털 전환을 통해 운영의 혁신을 도모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은 보험회사 경영을 한단계 높은 수준으로 올려놓을 것이다. 보험산업은 이러한 혁신 노력과 함께 자본시장을 이용한 발전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 보험회사는 보험료를 받아 자산으로 보유하면서 이를 보험부채의 속성에 맞게 운용하는 과정에서 이미 자본시장을 이용하고 있다. 채권 위주로 투자하면서도 주식 등에도 자산을 운용한다. 특히 보험자산은 장기간에 걸쳐 투자할 수 있어서 경제에서 중장기적 관점의 투자가 필요한 영역에 적절히 자금을 공급할 수 있다. 요즘같이 4차산업혁명과 기후변화에 대응한 대대적 투자가 이루어질 때 투자 기회가 많이 생긴다. 앞으로 투자형 보험상품이 유망 최근 한국은행은 한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한 데 이어 추가적인 인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