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스크 인사이트

분산원장 기술과 보험의 미래

분산원장 기술(distributed ledger technology, 이하 DLT)은 10여년 전부터 존재했다. DLT의 옹호자들은 DLT를 이용하면 보험 상품과 서비스를 혁신하고 사기 탐지 및 요율 산출의 효율성을 높이며 운영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DLT의 활용은 은행이 보험산업을 앞서고 있다. 보험은 블록체인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술적 능력이 있지만 채택은 여전히 ​​느린 반면 규제 보호는 고려되고 스마트 계약(즉, 디지털 방식으로 프로그래밍되고 특정 이벤트가 완료되면 조항을 자동으로 실행하는 계약)에 통합된다. 보다 근본적으로 DLT는 분산 시스템으로 기능하므로 그 가치는 가치사슬의 경쟁자, 공급업체 및 기타 행위자와의 협력에 크게 좌우된다.

 

보험회사는 고립된 기업 기술로서의 DLT 너머를  보기 시작했다. 대신, 그들은 DLT의 가치가 진정으로 어디에 있는지 이해하기 시작했다. 즉, 비즈니스 생태계 혁신을 위한 촉매제이다. 생태계를 구축하려면 위험 데이터를 포착하고, 이를 보험 계약에 연결하며, 데이터 또는 계약에 대한 변경 사항을 추적 및 업로드하기 위한 데이터 표준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다.

 

그러나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축하고 유지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올해 초 20개 이상의 보험회사와 재보험회사가 지원하는 보험 벤처인 B3i는 주주들이 벤처를 지속하기 위한 '지원이 충분하지 않다'고 결론을 내리자 폐쇄될 수밖에 없었다. 그런 후 얼마 지나지 않아서 12개의 대형은행과 IBM이 뒷받침한 세계 최초의 기업급 블록체인 기반 무역 금융 플랫폼인 we.trade도 폐쇄되었다.

 

DLT가 생태계에서 번창할 수 있는 정도는 원장이 함께 얼마나 잘 작동하고 외부 시스템과 어떻게 통합되는지에 달려 있다. 채택을 위한 촉매는 R3 Corda 및 Hyperledger Fabric과 같은 허가된 비공개 DLT 네트워크의 성숙도이다.

 

기술 성숙도와 업계 심리가 수렴됨에 따라 보험회사는 가치사슬 전반에 걸쳐 DLT의 적용을 모색하고 있다. 좀더 '현실 세계의' 블록체인 사용 사례에 대한 개요는 아래와 같다.

 

1. KYC(Know your customer): 보험회사 네트워크는 사설 블록체인 내에서 KYC 데이터를 공유한다. 고객은 정보를 한 번만 제출하면 되며 신청서는 한 번만 처리하면 된다. KYC 프로세스를 관리하는 데 필요한 자원이 적고 보험회사 데이터 간에 불일치가 없다. 또한 규제기관은 실시간으로 블록체인을 통해 관련 정보에 접근할 수 있으므로 보험회사가 컴플라이언스 보고서를 수동으로 제출할 필요가 없다.

 

2.사기 감지: DLT는 실행된 모든 처리가 변경 불가능하고 타임스탬프가 찍혀 있는지 확인한다. 이는 보험회사를 포함하여 누구도 블록체인에 저장된 데이터를 변경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 이 데이터는 사기 거래의 잠재적 패턴을 식별하고 사기 방지 알고리즘에 입력하는 데에도 사용할 수 있다.

 

3. 요율 산출 및 인수 : 분산형 데이터 레이크는 제품 가격 책정을 위한 크고 다양한 데이터 세트를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여러 당사자 간의 데이터 공유를 촉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의료 보험의 맥락에서 DLT는 의료 제공자와 보험회사 간에 환자 데이터를 즉각적이고 정확하게 공유할 수 있습니다. 블록체인에 암호화된 환자 기록이 존재하므로 참가자는 환자 기밀을 손상시키지 않고 환자의 의료 데이터에 액세스할 수 있다. 보안이 핵심이며 감사 추적을 생성하지 않고 환자 기록을 변경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4. 재보험 : 약정을 처리하고 모든 당사자에게 알리며 보험료 및 수수료 지불을 처리하도록 구성된 사설 DLT 네트워크를 사용하여 위험을 양도/회수할 수 있다. DLT 스마트 계약은 클레임 처리 및 검증을 가속화하는 데에도 사용할 수 있다.

 

5. 클레임 처리 : 공유 원장을 사용하여 참여 보험회사, 재보험회사, 보험중개사 등이 동일한 데이터에 접근하여 프로세스의 중복을 제거한다. '프로그래밍된 스마트 계약'으로서의 보험은 보험이 지불금과 같은 클레임 처리 작업을 자동으로 실행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렇듯 디지털 혁명은 기존 기술과 프로세스의 방해를 받지 않는 새로운 인슈어테크(insurtech)의 물결을 일으키고 있으며, 블록체인 기술을 핵심으로 하여 기존 사업모형을 개조하고 있다. 레모네이드가 Etherisc, Pula, Hannover Re, Tomorrow.io, TomorrowNow.org와 함께 설립한 Crypto Climate Coalition은 신흥 시장의 농부와 가축 사육사에게 실비로 파라미터 날씨 보험을 구축 및 배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분산형 자율 조직(DAO)의 기능을 한다 . 한 가지 핵심 혁신은 레모네이드가 파트너 네트워크로부터 세분화된 날씨 통찰력을 받아 스마트 계약으로 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모델을 생성하여 밭의 위치, 크기 및 지형을 기반으로 농작물 보험에 대한 정확한 보험료를 자동으로 추정한다는 것이다. 보험에 가입된 밭의 강우량을 파라미터로 측정함으로써 스마트 계약은 홍수 또는 가뭄 클레임을 자동으로 트리거하여 청구를 제출할 필요 없이 농부들에게 보험금을 지급할 수도 있다.

 

점점 더 많은 보험 프로젝트가 개념 증명을 넘어 생산에 진입하거나 가까워지고 있지만 DLT와 협력하는 보험회사는 진정한 산업 전반의 혼란을 보기 전에 상당한 장애물(기술 및 규제 모두)을 극복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험회사는 가차 없이 탈중앙화되고 분산된 미래 운영 환경에 대비하여 DLT 전략을 공식화하고 관련 가치 사례를 지금 검증할 것을 강력히 권장한다.

 

출처: https://www.finextra.com/blogposting/23163/distributed-ledger-technology-and-the-future-of-insurance 

 

728x90

태그